2019-02-19 10:25  |  경제

하나금융, SKT·키움증권과 컨소시엄 구성...'제3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착수

3사(社), AI·빅데이터 등 New ICT 기반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필요성 공감

center
19일 하나금융은 SKT·키움증권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제3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박주영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SKT·키움증권과 손잡고 미래 신기술 기반의 '제3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착수했다.

19일 하나금융그룹은 "3사(社)가 급변하는 디지털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더 나아가 혁신의 주체가 되기 위해서 AI, 빅데이터 등 New ICT 기반의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구체적인 예비인가 신청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국내 최초 스마트폰뱅킹 서비스를 실시한 이래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로열티 서비스 'GLN',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과 합작한 디지털뱅크 '라인뱅크', 대화형 인공지능 금융비서 '하이(HAI)뱅킹', 현재 누적 회원수 약 1천500만명의 금융권 최초 통합멤버쉽 플랫폼 '하나멤버스', SK텔레콤과 합작한 모바일 생활금융 플랫폼 '핀크(Finnq)' 등을 선보이며 디지털 금융시장을 선도해 왔다.

지난해 10월에는 그룹의 디지털 비전 선포를 통해 2018년을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의 원년으로 공표했으며, 최근 블록체인 기반의 신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46개의 특허를 출원하는 등 '손님중심의 데이터기반 정보회사'로의 성장과 발전을 본격화하고 있다.

ICT기업 SK텔레콤은 5G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AI·미디어·자율주행·양자암호 등 New ICT를 중심으로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SK텔레콤은 AI·빅데이터 등 New ICT 기술과 금융 서비스 융합을 통해 기존에 손님들이 겪었던 금융 생활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손님 편익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함께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을 통해 금융산업 발전 및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키움증권은 한국 온라인 증권사 1위, 증권 비대면 가입자수 1위 등 14년간 대한민국 주식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키움증권이 속한 다우키움그룹은 한국 1세대 IT벤처기업으로 30년 이상 IT산업 발전을 함께한 ICT전문기업인 다우기술이 모기업으로 국내 보안인증서비스 1위 '한국정보인증', 방문자수 1위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 등을 보유한 ICT 및 금융 주력 그룹이다.

3사(社)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향후 금융·IT·핀테크 등 다양한 파트너사의 참여를 통한 신개념 융합기술의 구현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의 승자는 변화의 수용자가 아닌 변화의 주도자다"며 "혁신 성장과 포용 성장을 주도하며 이종(異種)업종 간의 융합기술과 시너지를 통해 손님 혜택을 극대화 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영 기자 pjy@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비욘드포스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