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비욘드포스트 진병두 기자]
배우 전수경이 영화 '오케이! 마담'에 출연을 확정했다.

영화 '오케이! 마담'은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엄정화)과 컴퓨터 수리 전문가 석환(박성웅) 부부가 생애 첫 가족여행 중에 벌어진 하이재킹에서 가족을 구하기 위해 벌이는 액션 코미디 영화다.

​극중 전수경은 우아한 매력은 기본, 아무도 말리지 못하는 위풍당당함을 지닌 시어머니 역할로 스크린에 복귀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전수경은 2018년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부잣집 아들', '시간', '마성의 기쁨', '내 뒤에 테리우스'로 브라운관을 통해 쉴 틈 없이 활약을 보여왔다. 전수경은 '복수가 돌아왔다', '황후의 품격'을 시작으로 올해도 활발한 연기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진병두 기자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