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정인선 SNS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정인선에 대중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SBS ‘골목식당’에 합류한 정인선은 아역 시절부터 인형 외모와 청순한 분위기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성인 연기자로 성장한 정인선은 조보아를 대신해 SBS ‘골목식당’ MC로 투입돼 눈길을 끌었다.

앞서 정인선은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첫 촬영을 끝낸 소감을 언급하기도 했따.

당시 그는 “제가 먹을 때 탐스러운 비주얼이 아니라서 좀 걱정”이라며 “다행히 제가 아재 입맛인데 백 대표님이 ‘여기에 잘 없는 입맛’이라고 좋게 봐주셨다”고 언급했다.

정인선은 “성주 오빠는 초딩 입맛이니까 어떤 하나의 음식을 놓고 저랑 의견이 딱 갈린다”며 “백 대표님이 의견이 갈리는 게 중요하다고 하더라. 싫어하는 사람 얘기도 들어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인선은 “내장류를 좋아한다. 곱창, 내장탕, 게장, 젓갈 같은 거”라며 “‘내 뒤에 테리우스 때는 집에 오면 자꾸 곱창이 생각났다. 냉동으로 다 사놓고 촬영 끝나고 집에 와서 먹고 자곤 했다. 저한테 약간 ’소울 푸드‘였나 보다. 희한하게 내장이 그렇게 당긴다”며 반전 매력을 자아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