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바버렛츠 SNS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가 함께 활동하는 ‘스바스바’에 관심이 상승하고 있다.

최근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의 노래하다’에는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가 만든 아카펠라 혼성그룹 ‘스바스바’의 무대가 이어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앞서 스바스바는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김영우는 “바버렛츠와 함께 스바스바라는 프로젝트 아카펠라 그룹을 만들었다. 성시경 씨의 좋을 텐데를 아카펠라 버전으로 발표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안신애는 “나는 솔직히 고등학생 때부터 스윗소로우 팬이었다. 스윗소로우가 데뷔하기 전부터 알았다. 그때 스윗소로우 오빠들의 화음에 반해서 바버렛츠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영우는 “안신애 씨의 언니가 우리 스윗소로우 팬클럽을 만들어주신 분”이라며 인연을 언급했고, 안신애는 “안 그래도 오늘 아침 언니가 내게 ‘오빠들 옆에 앉지 말아라’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수놓았다.

또 혼성으로 활동하는 스바스바에서 ‘썸은 없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안신애는 “형이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에 인호진이 “나도 전혀 아니다”라고 맞받아쳐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