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14:59  |  뉴스

김현아, 고개 숙였다...‘이유 불문하고 큰 아픔 남겨’

center
사진=SBS 캡처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의 사과문에 세간의 주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6일 김현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로 비유해 도넘은 발언이라는 지적이 빗발쳤다.

이에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 인터뷰 중에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 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고 사과문을 전했다.

김현아 의원은 “저의 진심은 그것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린다는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압니다”라며 “이건 전적으로 역사뿐 아니라 현실 속에도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저의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합니다”라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김현아 의원은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함은 행여나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해서이다”라며 “저에게 주어진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히 해 나감으로써 그 빚을 갚는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말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비욘드포스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