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15:44  |  뉴스

한지성 부검결과, 술 먹은 상태서 운전했다?

center
사진=한지성 SNS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한지성의 부검 결과에 세간의 이목이 쏠리는 중이다.

17일 CBS노컷뉴스는 한지성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결과에 대해 다발성 손상과 혈중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인 0.1% 이상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지성은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께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2차선에 차를 세우고 잠시 밖으로 나온 후 택시와 승용차에 연달아 치여 생을 마감했다.

당시 갓길에 있어 사고를 당하지 않은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며 “한지성이 갓길이 아닌 고속도로 한가운데에 차를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진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한지성이 차량에서 하차해 뒤쪽에 서 있다가 참변을 당한 이유에 대해서도 모르겠다”면서 음주 여부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지성의 부검 결과가 전해진 가운데 남편의 방조죄 성립 가능성에 귀추가 주목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비욘드포스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