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황매산 철쭉제 공식홈페이지 캡처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황매산 철쭉제에 이목이 쏠리는 중이다.

19일 KBS2 ‘다큐멘터리 3’일에서 황매산 철쭉제를 위해 바삐 움직이는 인근 주민들의 일상이 공개되면서 화제 선사엥 올랐다.

지난 1997년부터 시작된 합천 황매산 철쭉제는 올해로 23년을 맞이했으며,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이어졌다.

소백산과 바래봉이 이어 철쭉 3대 명산으로 불리는 이곳은 매년 5월 봄이 되면 수많은 인파로 가득찬다.

주민들은 이 때마다 철쭉제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토속 음식을 한 달 전부터 준비한다며 남다른 정성을 드러냈다.

또 방송에서 23년 동안 이어진 황매산 철쭉제의 명성을 지키기 위한 주민들의 노력과 영롱한 진분홍빛을 맞이한 관광객들의 이야기가 시선을 고정시켰다.

한편, 황매산은 철쭉제가 진행되는 봄에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모인다. 하지만 여름, 가을, 겨울 등 사계절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도 등산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