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삼성라이온즈 공식사이트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박한이가 결국 불명예스러운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음주운전 사고 전날 경기를 마친 후 지인들과 만나 늦은 저녁 식사와 함께 술을 마셨다. 다음날인 27일 그는 자녀를 학교에 등교시키기 위해 운전대를 잡고 말았다. 그는 전날 술기운이 남아있는 상태로 운전하다가 결국 접촉사고를 내고 말았다. 그가 사고를 낸 때는 자녀를 데려다주고 돌아오는 길에서였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박한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5%로 나왔다.

이 일로 그는 은퇴를 선언하고 책임을 지겠다고 전했다. 그는 "음주운전 적발은 어떠한 이유에도 내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 징계, 봉사활동 등 어떠한 조치가 있더라도 성실히 이행하겠다. 팬분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라고 사과를 전했다.

이에 구단에서는 당혹스럽다면서도, 스스로 은퇴를 결정했다며 안타까움을 보였다.

팬들도 불미스러운 사고로 인한 은퇴소식을 안타까워했지만, 하지 말아야 하는 일을 했던 그에게 질책 또한 보내고 있다.

한편, 구단 측은 박한이의 선수 소개를 공식 사이트에서 삭제한 상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