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욘드포스트 진병두 기자]
우리나라 국민은 환경과 소득에 불만이 크지만 가족과 건강에는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은 윤영호 교수팀이 삶의 질을 측정하는 새로운 지표인 '주관적 웰빙지수'(SWBI)를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해 3~5월 한국인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건강, 가족 등 14개 항목의 만족도 점수를 물은 뒤 평균 값을 주관적 웰빙지수로 봤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건강과 가족이 각각 7.1점(10점 만점)으로 14개 항목 중 가장 높았다. 대인관계는 7.0점으로 뒤를 이었다. 이에 반해환경은 6.2점으로 가장 낮았으며, 소득과 직업도 각각 6.4점으로 만족도가 낮게 나왔다.

나이에 따라서는 50세 이하의 주관적 웰빙지수가 51세 이상보다 1.5배 높았다. 남성이 여성보다 1.3배, 기혼이 미혼보다 1.5배, 시골지역이 도시지역보다 2.3배, 높은 소득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1.3배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동일한 표본을 대상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삶의 만족도 척도'(SWLS)도함께 측정했다. 그 결과 '내 삶에 만족한다'는 질문에 대해 평균 4.57점(7점만점)을 보였다. 50세 이하(1.3배)와 시골지역(1.6배)에 사는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삶의 만족도가 높았다.

진병두 기자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