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5년과 유사한 규모 … 선착순 아닌 일괄 신청받은 후 배정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지율기자] 이달말 출시 예정인 제2 안심전환대출 공급 규모가 최대 3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과 맞먹는 규모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지난달 23일 '제2 안심전환대출 출시계획을 발표하면서 공급규모를 주택금융 TF 논의를 통해 확정짓기로 했는데 공급규모를 최대 30조원까지 검토하고 있다.

TF에서 검토 중인 안은 '20조원+10조원'이다. 20조원을 기본으로 잡고 필요시 10조원 한도에서 추가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선착순이었던 2015년과 달리 이번엔 2주일 정도 기간 동안 일괄해서 신청을 받고 신청액이 목표 한도를 넘어서면 주택가격이 낮은 대출부터 순차적으로 배정하는 방식이다.

이는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과 비슷한 규모다. 당시도 최초 한도는 20조원이었지만 나흘만에 소진되면서 20조원이 추가됐고 최종적으로 31조7000억원이 판매됐다.

제2 안심전환대출의 대상은 순수 변동금리와 준고정금리(일정기간 고정금리 적용후 변동금리 전환)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다. 순수 고정 금리대출은 제외됐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전환대상 대출 중 어느 정도가 갈아탈 것인지 다양한 변수를 넣어서 시뮬레이션 해보고 있다"며 "예상 수요에 맞춰 공급규모를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2 안심전환대출을 판매할 예정인 주택금융공사는 대출 채권을 MBS 발행을 통해 유동화한다. 이 MBS는 은행들이 인수한다. 금융당국은 2015년 은행들이 자체 주담대를 안심전환대출로 전환해 주택금융공사에 넘기면서 생긴 유동성을 활용해 다시 주담대를 늘리는 것을 막기 위해 의무적으로 MBS를 인수하고 일정기간 동안 보유토록 했다. 당시 은행들이 인수한 MBS는 31조4000억원에 달했다.

이번에도 30조원이 팔린다면 비슷한 규모의 MBS를 인수해야 한다. 은행들 입장에선 금리 2~3%대의 주담대를 포기하고 2%도 안되는 MBS를 사야 하는 셈이다. 금융당국은 대신 은행들이 MBS 보유 물량에 따라 주택신용보증기금 출연요율 감면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