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SBS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돈까스 가게 부부는 "새벽부터 몰리는 손님에 대기실을 두 곳이나 마련했지만 또 말이 나오더라. 인터넷 예약제도 예약제 실패로 인해 상권이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털어놓았다."남편이 이야기하더라.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돈까스를 만들면, 그 손님들이 맛있게 드실 수 있을지 너무 미안하다'고 말이다. 병이 나서 둘다 너무 아팠다"고 털어놓았다.


방송에서는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을 기습 방문을 했다.


가게에 들어가자마자 위생 점검에 나섰다.

이대 백반집 점원은 "(방송에서)나온 말 때문에 너무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튜버가 "방송에 제대로 안 나간 것이냐"고 묻자 점원은 "나쁜 것만 골라서 나갔다. 사람을 사기꾼으로 만들었다. 댓글이 말도 못했고 마음고생을 너무 많이 해서 (방송이)안 나가게 할 것이라고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