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KBS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사장님귀’ 요리연구가 심영순이 손자에게 요리를 가르쳤다.


삼성 썬더스의 이상민 감독을 비롯해 각국에서 몰려온 감독과 스카우터들의 치열한 물밑 경쟁이 펼쳐졌다.


현 감독은 평소와 달리 먹을 시간도 아깝다는 듯 햄버거 하나로 공복을 참아가며 여러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매의 눈으로 관찰했다.


심영순은 "내가 열일곱살이 된 듯한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음식을 만들던 중 심영순은 손자가 잘못된 방향으로 칼질을 하는 모습을 보고 “어디 가서 내 손자라고 하지마라”라며 답답해 했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