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MBC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11일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에선 청춘남녀들의 영월 여행기가 공개됐다.


동강에 도착한 회원들은 신발 날리기 게임을 시작했다.


꼴찌 2명의 벌칙은 입수. 바위 위에서다이빙해야 한단 말에 회원들은 술렁거렸다.


가장 먼저 도전한 양세찬의 신발은 안정적으로 떨어졌고, 양세형의 신발은 기준선에 안착했다.


성시경까지 가세하며 유인영과 미묘한 썸의 기류를 형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동호회 회원들은 “반전이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