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뇌종양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뇌종양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1900년대 초, 기계충을 없애려고 머리에 방사선을 조사했는데 뇌종양이 발생하여 뇌종양과 방사선의 연관성이 보고된 바 있다. 또, 대부분 유전되거나 전염되는 병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선 외에 화학물질, 바이러스, 뇌손상, 면역결핍, 등도 원인으로 언급되고 있다.


뇌종양을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없다. 조기진단만이 최선이다. 시력저하, 배뇨장애, 소화장애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 정신과, 안과, 비뇨기과 등에서 시간을 허비하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적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두통, 구토, 팔/다리 마비, 간질발작, 시력장애, 안면신경 마비, 청력소실 등이다. 또 위장장애, 배변/배뇨장애, 정신장애, 운동장애, 언어능력의 장애 등으로도 나타날 수 있다. 소아 뇌종양은 뇌척수액의 흐름을 방해하여 수두증을 발생시키고 뇌간과 뇌신경을 압박해 여러 증상을 나타낸다.


총 무게는 약 1,200~1,300 그램으로 크기는 양배추만하고 모양은 호두와 같으며 대뇌, 소뇌, 뇌간(숨골)으로 나눌 수 있다. 뇌는 매우 중요한 기관 중 하나여서 뇌막, 뇌척수액, 두개골 등으로 완벽하게 보호되고 있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