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현행 5주 유지…사격시간 늘리고 체력단련 확대
新신병교육 체계 내년 시행…'강한 전사' 육성 방점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육군은 군 복무기간 단축 등에 따라 신병 교육훈련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전장에서 필요한 전투기술 훈련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새롭게 정립한 신병훈련 체계를 내년부터 전면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따라서 육군이 신병 교육훈련 기간을 4주로 단축하기로 했던 계획을 철회하고, 폐지를 검토했던 20㎞ 철야 행군도 계속하기로 했다.

새로운 신병훈련 체계는 신병훈련 기간을 현행 5주로 유지한 가운데 20㎞ 철야 행군, 개인화기 사격 확대, 전투체력 단련 강화 등 전장에서 필요한 전투기술 훈련을 포함하고 있다.

육군은 군 복무기간 단축에 따라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육군훈련소와 9사단 훈련병을 대상으로 4주 교육훈련 모델을 시험적용했다.

시험적용 결과 갓 입대한 신병이 야전부대 전투원으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 꼭 필요한 핵심 전투기술 수준을 습득하기 위해서는 4주 모델보다 기존 5주 교육이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장에서 필요한 전투기술 훈련을 강화하기 위해 개인화기 사격은 기존 42시간에서 50시간으로 확대하고, 실거리 사격을 1회에서 2회로 늘려 사격능력을 끌어올리기로 했다.

입대 전 운동량이 부족한 대다수 장병이 전장에서 필요한 기초전투근력을 갖출 수 있도록 체력단련도 37시간에서 46시간으로 확대하고, 60m 왕복달리기와 같은 전장순환운동을 통해 체력을 점진적으로 강화시킬 계획이다.

특히 교육기간 초반에 배운 단일과목들을 숙달하고, 훈련성과를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교육 후반부에 집중 종합훈련을 한다.

종합훈련은 각개전투, 사격과 기동, 경계, 구급법, 행군 등의 과목을 연계성 있게 통합해 시행하고, 야외훈련장에서 숙영하며 3박4일간 진행한다.

종합훈련 마지막 날에는 20㎞ 철야 행군을 하고, 복귀할 때는 ‘육군 전사 인증식’을 통해 군번이 새겨진 인식표를 수여한다.

육군은 “장병들에게 악조건을 극복한 자신감과 성취감을 높이고 대한민국 육군의 일원이 됐다는 자긍심을 고취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육군은 이번에 정립한 신병교육 체계를 육군훈련소와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시험적용한 뒤 내년부터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