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30년만에 대규모 노동조합이 재출범한 이후 처음…투표율 97.6%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center
(사진=뉴시스)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 노동조합은 같은 날인 9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투표 조합원 86.1%가 찬성해 잠정합의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노사가 8월말 합의한 임금단체협약 잠정안이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지난 9일 최종 가결됐다. 30년만에 대규모 노동조합이 재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 노동조합은 같은 날인 9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투표 조합원 86.1%가 찬성해 잠정합의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표에는 조합원 총 6485명 가운데 6330명이 참석했으며, 찬성이 5449명, 881명이 반대표를 행사했다. 투표율 97.6%, 찬성율은 86.1%이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2.0% 인상(자연승급률 2.4% 별도) △임금피크제 각 구간 급여 5%포인트 인상 △8시 출근 및 17시 퇴근 △자기설계지원금 월 10만원 지급 △명절 상여금 100만원 지급 △복지카드 119만원으로 인상 등이다.

삶의 질 개선,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 개선 내용도 담겼다. 포스코는 저출산 등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기 위해 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들에게 주어지는 ‘난임치료휴가’ 사용기간을 연간 5일에서 10일까지로 확대하고 치료비를 일부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다자녀 직원들의 육아부담 완화를 위해 자녀장학금 한도금액도 확대한다.

또 직원들이 저녁시간을 활용해 자기개발에 매진하고 가족과 더 많은 여가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근무시간을 현재 ‘오전 9시~오후 6시’에서 ‘오전 8시~오후 5시’로 1시간 앞당길 방침이다.

포스코 노사는 오는 10일 포항 본사에서 임단협 체결을 위한 조인식을 개최한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