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MBN사인히어캡처
[비욘드포스트 구애영 기자] 5일 방송된 MBN ‘사인히어’ 3회에서는 1라운드 오디션이 진행됐다.


7년 간의 아이돌 생활을 바탕으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탁월한 신체 능력을 발휘하며 무대 위 덤블링까지 성공시겨 AOMG 심사위원들을 모두 깜짝 놀라게 했다.


그의 덤블링에 심사위원 코드쿤스트는 “오디션 사상 첫 덤블링인 것 같다. 정말 멋지게 잘 봤다”고 말했다.


“훅 톤과 벌스 톤이 다른데 그게 서로 안 어울려서 좋게 느껴지지 않는다. 물론 몇몇 부분들은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문종업의 무대를 본 박재범은 “훅과 벌스 톤이 달라 좋다고 느껴지지 않는다. 그룹 활동하다 솔로로 활동하다 보면 부족한 부분이 많이 느껴진다”라고 혹평했다.하지만 통과된 문종업은 “박재범과 계약을 하고 싶다”고 합격 소감을 말했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