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KBS‘세상에서제일예쁜내딸’캡처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이 분노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99, 100회에서는 나혜미(강성연 분)의 계략으로 인해 전인숙(최명길 분)과 강미리(김소연 분)의 관계가 세상에 알려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태주(홍종현 분)는 전인숙과 반격을 준비했다. 아버지 한종수가 강미리가 아이를 낳으면 그와 전인숙을 내칠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은 한태주는 주주총회를 열고 한종수(동방우 분)의 해임안을 올리겠다고 선언하려 했다.


하지만 나혜미는 언론에 전인숙과 강미리의 사이를 폭로하며 이를 저지시키려 했다.


이로 인해 한태주는 물론 전인숙과 강미리 모두 위기에 처했다.


결국 강미리는 박선자의 병원에서 기자들에 둘러쌓이며 쓰러졌고, 아이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


모든 사실을 알게된 박선자는 투병 중에도 딸을 위해 한종수를 찾아가 분노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