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JTBC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6일에 방송된 JTBC2TV '악플의 밤'에서는 노라조의 조빈, 원흠과 주영훈이 출연해 악플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노라조 조빈은 "설리 덕분에 노라조가 살아났었다"며 "원흠 전 멤버 이혁과 음악 방송을 갔다. 설리가 사인 CD를 가져와서 우리를 좋아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주영훈, 노라조는 클라스가 남다른 연예계 맛집다운 독보적 텐션을 뽐내며 스튜디오를 뒤흔들었다.


조빈은 과거 3인조로 데뷔한 적이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조빈은 "TGS라는 그룹을 했다. 토탈 기프트 세트라는 뜻이다"라며 "그때 매니저 형이 스케줄을 가져왔다.


당시 유명했던 '서세원쇼'에 나갔다.


게스트의 사연을 듣고 노래를 개사해 불렀다"고 말했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