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LG디스프레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OLED 빅뱅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최근 광저우에 OLED 공장 양산을 시작한 LG디스플레이가 중국의 OLED 시장개척에 팔을 거둬 부쳤다.

내년도 100만대, 오는 2021년에는 공급 물량을 200만대로 늘리는 등 중국시장에서 OLED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다.

19일 LG디스플레이는 중국 베이징의 798예술구에 위치한 미파크에서 LG전자/스카이워스/하이센스/콩카/창흥/소니/필립스 등 TV제조사와 수닝/국미/징동 등 대형 유통업체 그리고 50여개의 베이징 및 천진 지역 매체를 초청해 ‘OLED 빅뱅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안승모 중국 프로모션 디비젼 상무는 19일 열린 LG디스플레이 OLED 사업전략 발표 세션에서 “올해 30만대 정도 예상되는 중국 대형 OLED 패널 시장을 2020년 100만대, 2021년에는 200만대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OLED 빅뱅 프로모션은 LG디스플레이가 ‘중국 OLED 대세화’전략의 일환으로 각 지역에 직접 찾아가 미디어/유통/고객사 및 소비자들과 전시/포럼/토론 등을 통해 OLED의 우수성을 알리는 활동이다

올 상반기 중국 무한, 충칭 등 15개 도시를 대상으로 1차를, 하반기 귀주. 심양 등 30여개 도시를 찾아 2차 OLED 빅뱅 활동을 거칠 예정이다.

이날 오창호 부사장은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이 본격 가동함에 따라 중국 OLED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중국은 신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아 세계에서 가장 성장 잠재력이 큰 만큼, 반드시 중국 TV시장에서 OLED 대세화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인 IHS에 따르면 2018년 글로벌 OLED TV 시장에서 중국의 점유율은 6.5%였으나, 2022년에는 두 배 이상인 14%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 8월 말, 광저우 OLED 공장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8.5세대 사이즈의 월 6만장의 유리원판을 투입해 고해상도의 55, 65, 77인치 등 대형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월 9만장 규모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