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10월 26일(토)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center
[비욘드포스트 서미현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완창판소리 ‘이난초의 춘향가’ 공연이 10월 26일 하늘극장에서 열린다.

완창판소리 10월 무대의 주인공인 이난초 명창은 우아하고 기품 있는 소리로 잘 알려진 김세종제 ‘춘향가’를 부를 예정이다.

전남 해남에서 태어난 이난초 명창은 목포에서 김상용 선생을 만나 판소리에 입문했다. 이 명창은 1980년대 남원으로 삶의 터전을 옮긴 후, 판소리 공부에 매진하기 시작했다. 이때, 동편제의 대가인 강도근 명창을 만났고, 10여 년 넘는 오랜 기간 동안 하루 10시간이 넘는 수련 과정을 거쳐 ‘흥부가’를 비롯한 판소리 다섯 바탕을 모두 사사했다. 이 명창은 소리가 힘 있고 분명한 동편제의 매력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대표 명창으로 꼽힌다.

1994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흥부가’ 이수자로 지정되었고, 2019년 7월에는 ‘동편제의 맥_강도근 바디 흥부가’ 음반을 발매하는 등 동편 소리의 맥을 전승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여기에 더해 이 명창은 성우향 명창에게는 ‘춘향가’를, 안숙선 명창에게는 ‘심청가’와 ‘적벽가’를 배우며 보성소리의 섬세함까지 두루 갖췄다. 동편제와 보성소리의 장점을 온전히 계승한 이 명창은 거침없이 질러내는 상청이 좋을 뿐만 아니라 중하성의 표현력이 뛰어나며, 이면에 맞는 소리를 구사해 판을 휘어잡는 기량이 탁월하다는 평을 받는다. 현재 남원시립국악단 예술총감독으로도 활동 중이다.

이난초 명창이 부를 ‘춘향가’는 19세기 말 김세종 명창이 빚은 소리다.

이번 ‘완창판소리’는 선율적 표현, 뛰어난 문학성으로 예술적 깊이를 인정받은 ‘춘향가’를 이난초 명창의 무게 있고 시원한 소리로 감상할 기회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예능보유자 김청만, 아쟁 명인이자 남도음악에 능한 이태백이 고수를 맡았다. 해설은 유영대 고려대학교 국문학과 교수가 맡는다.

국립극장 완창판소리는 판소리 한 바탕 전체를 감상하며 그 가치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최초·최장수·최고의 완창 무대다. 故 박동진 명창의 유지로 1984년 시작된 이래, 성창순·박송희·성우향·남해성·송순섭 등 당대 최고의 명창들만이 무대에 오를 수 있었던 소리꾼들의 꿈의 무대다. 전통에 대한 자신만의 정체성을 지키며 득음을 위한 소리 내공을 쌓고 있는 당대 최고의 소리꾼이 매달 이 무대를 통해 귀명창과 만나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