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오는 16일까지 기획상품 특가 이벤트 진행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올 가을∙겨울 플리스(Fleece) 열풍이 무섭다. 가볍고 따뜻한 소재의 장점을 내세워 과거 아웃도어 기능성 의류로 주로 활용되던

플리스가 최근 가성비 좋은 간절기 아우터로 주목 받으며 전 연령층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뽀글이’, ‘후리스’라고도 불리는 플리스는 폴리에스테르 표면에 파일(Pile)이 일어나도록 만들어 양털 같은 느낌으로 가공한 원단을
말한다. 올해는 특유의 소재감에 한층 다양해진 디자인의 플리스 제품이 출시되면서 스트릿 감성의 최신 트렌드를 입은 FW 시즌
‘히트템’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블랙야크 관계사인 ㈜동진레저(대표이사 강태선)가 전개하는 아웃도어 컬처 브랜드 마운티아는 올 FW 시즌 플리스
제품을 대거 확대해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마운티아는 플리스 제품을 지난해 2종에서 올해 4종으로 대폭 확대했고, 전년대비 수량 역시 50% 늘리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올해는 장모, 단면, 보아 등 다양한 소재의 플리스를 사용했을 뿐만 아니라 아노락 디자인, 레이어드가 편한 조끼 제품까지 선보이며 소재,
디자인의 다양화를 꾀했다.

대표제품인 ‘알란자켓’은 양면 플리스 자켓으로 남녀공용 제품으로 출시됐다. 마찰이 잦은 부위에 내구성이 우수한 원단을 사용해 아웃도어
활동 시에도 부담 없이 착용하기 좋으며, 부드러운 단모 플리스 소재를 적용해 착용감도 뛰어나다. 가슴부 톤온톤 배색으로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고, 마운티아 자수 로고와 어깨 와펜 디테일로 포인트를 더했다.

플리스 재킷인 ‘에드가자켓’은 양털처럼 복슬복슬한 보아 플리스 소재를 사용해 포근한 느낌이 특징이다. 심플한 단색 디자인에 지퍼형
포켓과 와펜 디테일로만 포인트를 준 깔끔한 스타일이 돋보이며, 캐주얼한 착장부터 편안한 원마일 웨어, 스트릿 무드까지 다양하게 연출
가능하다.

그 밖에 캡슐 컬렉션으로 선보인 아노락 디자인의 후드 일체형 ‘아노락티셔츠’, 이너 혹은 아우터로 레이어드하기 좋은 ‘베글라베스트’ 등
기존에 선보이지 않았던 다양한 디자인을 시도해 제품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스타일을 다양화했다.

마운티아 관계자는 “어떤 착장에나 활용하기 좋은 기본형 재킷부터 소재와 디자인에 변화를 준 다양한 플리스 아이템으로 제품군을 확대해
선보임으로써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부터 실용성을 따지는 4~50대까지 전 연령층의 니즈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운티아는 FW 신상 플리스 출시를 기념해 별도 기획상품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해당 제품은 부드럽고 따뜻한 파일론 소재의
기본형 플리스 자켓으로 행사는 15일까지 계속된다.

이순곤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