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차가버섯
[비욘드포스트 장덕수 기자] 차가버섯은 차로 끓여먹기도 한다. 차가버섯 차 끓이는법은 차가버섯 티백 1~2개를 넣고 50~60도 물을 부어준다. 이대로 보온병에 방치해 차가버섯 성분이 추출될 수 있게 한다. 완성된 차가버섯 차를 먹어주면 된다.


러시아가 원산지로, 러시아산은 국가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수입이 까다롭다. 차가버섯은 국내에서도 생산하고 있지만 국내산 차가버섯은 러시아산에 비하면 매우 소량이다. 좋은 차가버섯을 고르는 법은 더 검고 윤기가 나고 갈라진 틈새가 깊고 건조가 잘된 차가버섯이 좋다.


원산지는 러시아로, 차가버섯 자체가 매우 추운 지역의 자작나무에서 자란다. 국내산 차가버섯은 매우 소량 생산되고 있다. 좋은 차가버섯은 고르는법이 중요하다. 국내산 차가버섯보단 러시아산 차가버섯이 추천되며, 러시아에서 국가 인증된 제품을 골라야한다.


차도 효능이 뛰어나다. 차가버섯차 끓이는 법은 물을 끓인 다음 끓인 물에 차가버섯 가루나 티백을 넣고 1시간 정도 진한 검은색이 되게 기다린다. 그 후에 완성된 차가버섯차를 마시면 된다.


차가버섯은 서늘한 곳에서 공기가 차단된 밀봉상태로 보관시 유통기한이 2년~3년 정도다. 차가버섯 관리를 잘하지 못하면 차가버섯 성분이 산화되 사라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차가버섯 보관방법은 직사광선이 피하고 습기가 적은 장소에 상온 보관한다. 이때 밀폐용기를 이용하면 좋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