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츠르베나 즈베즈다전 멀티골 폭발

center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손흥민(27·토트넘)이 자신의 골보다 팀 승리에 대한 기쁨이 더 크다고 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 16분과 44분에 멀티골을 터뜨렸다.

지난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차전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이다. 시즌 4·5호골이다. 리그에서 2골,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을 기록 중이다.

특히 이날 전까지 유럽 무대에서 통산 119골을 기록 중이었던 손흥민은 2골을 보태면서 차 전 감독이 가지고 있는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121골)과 타이를 이뤘다.

팀은 5-0 대승을 거두면서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바이에른 뮌헨(승점 9)에 이어 B조 2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매우 중요한 승리였다. 우리가 보여준 경기력이나 퍼포먼스가 좋았다. 이긴 것보다 그게 더 기쁘다"고 웃었다.

이날 해리 케인이 전반 9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승기를 잡았다.

손흥민은 "이른 시간에 터지는 골은 늘 중요하다. 케인이 일찍 골을 터뜨려주면서 우리 모두가 자신감을 얻었다. 덕분에 팀으로서의 옳은 방향, 정신력을 되찾을 수 있었고 그것이 승리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두 골을 터뜨리면서 해트트릭에 가까워졌지만 후반 23분 교체됐다. 팬들이 손흥민에게 박수를 보내는 장면도 나왔다.

손흥민은 "해트트릭도 물론 중요하지만 이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 팀의 승리가 팀 전체에 더 좋은 에너지를 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팬들이 우리와 함께 어려운 시간을 견뎌왔다. 이 승리를 함께 얻어냈다. 미래를 위해 팬들과 함께 가고 싶다. 우리는 최선을 다할 것이고 반드시 더 밝은 미래를 팬들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이곳에서 두 골을 넣은 것이 너무 기쁘다. 훌륭한 팬들, 동료들 그리고 스태프들이 있다. 내가 무슨 말을 더 할 수 있겠나. 토트넘을 위해 더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내가 가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토트넘은 오는 28일 리버풀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를 치른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