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오는 4일 에버턴과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center
지난달 28일(한국시간)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골대를 두 차례 때렸던 손흥민(토트넘)이 다시 한 번 '전설' 차범근(66)을 넘어서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오는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턴전을 준비하고 있다.

'살아있는 전설'을 뛰어넘는데 1골만 터지면 된다.

손흥민은 지난 23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시즌 5골(리그 2골·챔피언스리그 3골)째를 신고했다.

즈베즈다전을 앞두고 유럽 통산 119골을 기록 중이었던 손흥민은 2골을 보태면서 차범근 전 감독이 가지고 있는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121골)과 타이를 이뤘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통산 200번째 경기가 된 지난 28일 선두 리버풀을 상대로 대기록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골대만 두 차례 때렸다.

비록 골을 터뜨리지 못했지만 적극적인 공격 참여로 호시탐탐 골문을 노리며 감각을 유지했다.

에버턴은 3승1무6패(승점 10)로 20개 구단 중 16위로 처져 있다.

최근 흐름이 좋지 않아 손흥민의 골과 함께 토트넘의 승리를 기대할 수 있는 상대다. 특히 에버턴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16실점으로 수비력이 약한 편이다. 손흥민 특유의 몰아치기를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 손흥민에게 에버턴은 기억이 좋은 팀이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이브에 열린 에버턴과의 리그 18라운드에서 2골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6-2 대승을 이끌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당시 손흥민을 '최우수선수(MOM)'로 선정했고,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으로 무려 9.9점을 부여했다.

또 'BBC'는 손흥민을 모하에드 살라, 오바메양과 함께 18라운드 베스트11에 올렸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