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인체의 방어벽 장, 핵심인 장벽 강화에 특화된 유산균?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지난 10월 31일 YTN 사이언스 다큐 S 프라임 ‘면역의 비밀, 유산균’편에서는 인체의 면역 기능과 장벽강화의 연관성, 그리고 이를 도와주는 유산균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장은 신체 면역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을 이루는 장벽에는 소화∙흡수를 돕는 세포 뿐 만 아니라 신경세포도 존재하는데 그 수가 무려 1억 개에 이른다. 면역계를 관장하는 림프구 역시 약 70%가 장벽에 밀집되어 있어, 항체의 70%가 장에서 만들어진다.

인체의 방어벽으로 불리는 장은 유해균과 유익균의 균형을 통해 장벽을 단단하게 하고 그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게 한다. 반면, 장벽 조직이 느슨해진 장은 장벽 틈으로 유해물질이 들어가 염증 반응을 일으키게 된다.

현대인의 무분별한 식생활과 스트레스, 항생제 사용은 면역 세포의 70%가 있는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균형을 무너뜨려 장벽을 무너뜨리고, 장 내 유해균을 단숨에 증가시켜 장벽 약화를 가속화시킨다. 실제로 국내외 과민성 대장증후군, 장 누수 증후군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비율은 증가세에 있다.

반면, 효과적인 유산균 섭취로 치밀해진 장벽은 인체 내부로 물질이 들어오는 것을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이른바 차단벽과 같은 역할을 한다. 즉, 영양소, 독성 물질, 세균 등이 정체∙통과하는 벽을 형성한다. 이는 장 점막 상피 세포를 통해 유익한 영양소는 통과해 흡수시키고 유해물질의 통과는 제지해 흡수를 억제시킨다.

이에 대해 스웨덴 프로비 연구소 엘리자베스 박사는 “유산균 Lp299v는 유해물질로부터 장 상피 세포를 보호하는 점액 분비를 자극하고 조직간의 접합부를 강화해 장벽 조직이 느슨해지는 것을 방지한다”고 설명했다.

기능성 원료 프로바이오틱스 Lp299v는 위산과 담즙산을 이겨내고 장까지 살아서 도달하는 것은 물론, 장벽에 부착해 유익균을 증식 시키고 유해균 억제를 도와 건강한 장 환경을 만든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