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서울 주요 상권에서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한정 판매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오비맥주가 선보인 신제품 ‘OB라거’를 식당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지난 10월 올 몰트 라거 OB 브랜드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OB라거’ 가정용 355ml 캔 제품을 선보인 데 이어 이달 중순부터는 일반 음식점용 500ml 병맥주를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한정판으로 출시한 신제품 ‘OB라거’에 대한 소비자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이번에 유흥시장으로 판매채널을 확대하기로 했다.

OB라거 500ml 병 제품은 11월 중순부터 내년 1월말까지 서울 강남, 신촌, 홍대, 건대 등 서울 시내 주요 상권에서 한정 판매된다. 소비자 판매가격은 국산 대중 맥주와 비슷한 수준에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