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KT 사외후보 30명, 사내후보 7명…11월 6일 마무리
문서, ’유력 사외후보 위주 비판‘…내부서 흘리는 듯

center
(사진=KT제공)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KT가 차기 회장 후보군 추천을 마무리한 가운데 주요 외부 후보군을 지목해 비판을 쏟은 문서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외부후보를 견제하기 위해 KT 내부에서 의도적으로 흘린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8일 업계에 따르면 KT지배구조위원회는 지난달 23일부터 공개모집 및 전문기관의 추천을 받아 사외 회장후보군 구성을 지난 6일 마무리했다. 결과적으로 KT가 자체적으로 개별 인터뷰 등을 통해 뽑은 사내 후보자 7명을 더해 총 37명이 회장직을 놓고 ‘별들의 전쟁’을 치르게 된다.

내외부 차기 KT회장 후보들의 하마평이 오가는 가운데, 최근 KT 외부 후보인사를 대상으로 약력과 과거 행적 등이 적힌 문서들이 돌고 있다. 이 문서들에는 외부후보자 30명 가운데 유력한 후보 9명에 대한 정보 및 평가가 적혀있다.

문서의 인물은 노태석·김진홍·김태호·서정수·유영환·임헌문·이상훈·전인성·최두환 순으로 내용은 인물과 약력, 회장직 적합성, 과거행적, 동향 등을 다뤘다. 관련 내용에는 후보들의 자격이나 능력과 무관한 흠집내기식 비판으로 일관하고 있다.

먼저 문서에 따르면 A 후보의 경우 “KT재직 시 인력관리실장으로서 마산고 후광으로 고속승진했으며 그로 인해 초급 임원임에도 불구하고 이석채 전 회장 취임 후 재계약에서 제외된다. 학연·지연에 의존하고 좌우된다. OOO 사람이라는 레이블이 한계”라고 평했다.

B 후보에 대해서는 “정보통신기술 이외에 경험이 전무하고 시야가 협소해 비통신분야 등 성장을 끌어줄 회장직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한 기관 원장 선임과정에서 정치적 혜택을 받았고, 이번 정권 초반에 평가 하위로 조기사임을 준비하기더 했다”는 추정하는 방식으로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C 후보 역시 장문의 비판적 내용이 기술돼 있다. “교수직(1년)을 제외하고는 전 경력을 KT에서 수행한 무선사업 전문가”라면서도 “KT를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무선사업의 오랜 경험 때문에 회장후보로 적절할 것으로 착각할 수 있으나, KT이와의 조직에 대한 경험과 이해가 전무하고 타산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D 후보 역시 비난일색의 평가다.

‘기업경영을 했으나 통신기술전문가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못한다는 평가’와 ‘이해집단의 장은 할 수 있으되 조직의 리더는 될 수 없다는 평’을 내렸다. “협력회사를 차린 뒤 매출을 전적으로 KT에 의존해는데, 회사를 매각한 다음 KT임원 (부사장)으로 입사한 것에 직원들의 불만이 많았고, 이에 더해서 우월감과 아집으로 조직 내 화합이 원활하지 못했다”고 기술했다.

이번 문서와 관련지어 KT가 정권이 교체되면 수장이 바뀌는 등 외풍에 시달려온 만큼 이번 회장인선에 내부인원이 승진하려는 의도에서 외부 후보들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KT는 2009년 이석채 전 회장 선임 이후로 10년동안 외부인들이 사장을 역임했다.

한편, 외부인사 후보들로는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전 IT기획실장), 이상훈 전 기업고객부문장, 임헌문 전 매스 총괄사장, 최두환 전 종합기술원장 등이 거론되고 노준형 전 정보통신부 장관과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 표현명 전 KT텔레콤&컨버전스 부문 사장,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 등도 명단에 이름을 올린다고 전해졌다.

후보로 거론되는 내부인사로는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오성목 네트워크부문장,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등 사장급과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 등이 꼽힌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