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수보회의 주재…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임기 반환점을 도는 소회와 함께 집권 후반기 국정 운영 구상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수보회의 주재는 지난달 14일 이후 4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임기 반환점을 돌았다. 당일 특별한 메시지를 내놓지 않았고 다음날인 10일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의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 협치를 강화하고 전방위적인 소통에 주력하겠다는 뜻으로 읽혔다. 청와대 3실장도 같은 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집권 후반기 국정 운영 방향을 소개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은 2년 반,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는 전환의 힘을 토대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도약해야 하는 시기"라며 "문재인 정부 정책이 밥 먹고, 공부하고, 아이 키우고, 일하는 국민의 일상을 실질적으로 바꾸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도 흔들림 없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제시했으며 김상조 정책실장도 경제 패러다임 전환 정책을 꾸준하게 밀고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도 이번 회의에서 집권 후반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에 주력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여야 5당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 거론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