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 결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유력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이사회를 개최해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 참여한 기업 중 한 곳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거나 매각 유찰 결정을 내린다.

지난 7일 아시아나 최종 입찰에는 HDC-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제주항공-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입찰가를 기준으로 HDC컨소시엄이 유력한 것으로 시장에서 보고 있다. HDC컨소시엄은 2조4000억원대, 애경그룹 컨소시엄과 KCGI 컨소시엄은 2조원에 못 미치는 인수가격을 각각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동사 지분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