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TSMC에 이어 글로벌 2위를 달리고 있는 삼성의 파운드리에 새로운 활력이 불을 전망이다.

인텔이 PC용 CPU생산이 부족해 지자 삼성전자에 위탁생산을 맡긴다는 전망이 나왔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인텔은 최근 PC용 CPU공급 부족 현장이 심각해지면서 삼성전자에 위탁생산(파운드리)를 결정했다. 인텔은 시스템반도체 부문에서 그 동안 TSMC 등 글로벌 파운드리 업체들과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인텔은 휴텟팩카드(HP)와 레노보 등 PC 제조업체들이 CPU공급 부족 사태를 비판하자 20일 미셀 존스턴 홀트하우스 부사장 명의로 발표한 사과문에서 수요예측실패를 시인하면서 파운드리사용을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TSMC는 당장 공장 가동률이 100%에 이른 것으로 알려져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퀄컴에 이어 인텔 등의 수주까지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텔이 하반기에 CPU생산량을 두 자릿수로 늘렸지만, 여전히 공급이 부족했기에 공급 지연에 따라 삼성전자와의 주문생산을 택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TSMC는 인텔에 이어 세계 2위 CPU 업체인 AMD 제품과 미국의 제재 대상인 화웨이와 거래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점 등에 따라 삼성전자가 우선순위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최근 미국 새너제이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콘퍼런스에서 인텔의 프로젝트 아테나를 채택한 갤럭시 북을 소개한 바 있다.

TSMC는 3분기에 매출액 93억9천600만 달러(약 11조1000억원), 영업이익 34억5900만달러(4조840억원)을 기록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3조500억원)을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4월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에서 시스템반도체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세계 1위에 오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