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포스코건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2015년 10월 공사를 시작한 지 4년 2개월만에 국내 최고층 주거복합시설인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이 본격적인 입주를 시작한다.

시공은 맡은 포스코건설은 최근 해운대구청, 소방서 등 관게기관으로부터 동별 사용 검사를 거쳐 지난 29일 사용 승인을 받았다.

엘시티 복합개발사업은 시행사인 엘시티가 중국건설사(CSCEC)와 2013년 10월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해 기초작업을 진행했으나, 자금조달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사업이 지연되다 2015년 포스코건설이 뛰어들면서 제 궤도에 오르게 됐다.

엘시티 철강재 사용량은 11만톤으로 롯데월드타워의 2배가 넘는다. 건물 외관에 설치된 6만3000여개의 유리창인 커튼월은 전체 면적만 27만 9000m²로 부산 사직 야구장의 5.4배에 달할 정도이다.

엘시티 더샵의 아파트 2개동은 85층으로 높이는 각각 339m, 333m이며, 주거시설로는 국내 최고 높이를 자랑한다. 생활숙박시설인 엘시티 더 레지던스(561실)와 6성급 관광호텔(260실)이 들어서는 101층 랜드마크 타워(411m)는 국내 건축물 가운데 롯데월드타워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엘시티 더샵 아파트의 세대수는 882가구로 전용면적 기준으로 144㎡·161㎡·186㎡ 각 292세대와 244㎡ 펜트하우스 6세대로 구성돼 있다.

포스코 측은 “이번 엘시티 더샵 사용 승인으로 포스코건설은 50층 또는 200m이상 되는 초고층 빌딩 시공실적을 9건이나 보유하게 되며 국내 초고층 빌딩 건설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