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2.25(화)

국악 병아리에서 무서운 다크호스로!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지율기자]

‘내일은 미스터트롯’ 참가자 옥진욱이 ‘대학부 보물’에 등극하며 본선 1차 팀 미션을 통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옥진욱은 23일 방송된 TV CHOSUN ‘미스터트롯’ 대학부 본선에서 김태수, 오샘과 ‘핫해하태 하태수’ 팀을 구성해 ‘흥보가 기가막혀’(원곡: 육각수)로 국악 트로트에 도전했다. 팀 미션이 국악 트로트로 결정됐지만 이미 국악에 능한 김태수, 오샘과 달리 옥진욱은 국악에 전혀 조예가 없는 문외한이었다.

이 때문에 중간 점검에서는 옥진욱을 향해 “락 부르는 것 같다”는 싸늘한 반응이 나왔고, 옥진욱은 팀 멤버들과 함께 판소리 선생님까지 찾아가며 국악 트로트 연습에 매진했다. 집안에서조차 ‘흥보가 기가막혀’ 무대의 댄스 연습을 위해 구슬땀을 흘린 옥진욱은 “여기서 탈락한다 해도 후회하지 않을 수 있도록, 모든 걸 쏟아내는 무대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침내 무대에 오른 옥진욱은 천연덕스러운 연기는 물론, 격렬한 안무를 소화하면서도 전혀 흔들림 없는 목소리로 모두를 경탄시켰다. ‘핫해하태 하태수’ 팀은 12개의 하트를 받으며 ‘설날 특집’ 다운 국악 트로트 한마당을 제대로 펼쳤지만, 작곡가 조영수가 유일하게 하트를 누르지 않았다.

그러나 조영수는 심사 뒤 “트로트가 아니라 국악에 더 묻힌 참가자가 있어 하트를 누르지 않았다”며 “반면 옥진욱은 기존 발성에 국악을 자연스럽게 녹여냈고, 모든 면에서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고 옥진욱을 극찬하는 ‘반전’을 보였다.

신지 역시 “옥진욱이라는 보물을 발견했다”며 “노래, 춤, 연기 모두 완벽했다”고 말했고, 장윤정은 “예선 때 ‘손가락 하트’ 춤 추는 것 보면서 어린 친구가 어느 정도 하는 줄 알았는데…오늘 보니까 엄청 잘하네”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옥진욱은 ‘핫해하태 하태수’ 팀에서 유일하게 합격,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