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5.26(화)

4월 7일 방송에 출연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지율기자]

‘미스터트롯’ 출신 정동원·남승민이 TV 조선 ‘아내의 맛’ 4월 7일 방송에 출연해 최고 1분 시청률 주인공을 차지 했다.

이날 정동원은 남승민이 살고 있는 마산 집을 방문 했는데 진해루에서 두 사람이 듀엣 라이브를 펼칠 때 최고 1분 시청률이 9.8% (TNMS, 유료가입)까지 상승 했다.

‘아내의 맛’은 이날 2부 평균 시청률 8.5%를 기록하며 비지상파 시청률 1위를 차지 하기도 했다.

정동원과 남승민은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데스매치에서 국민손자 타이틀을 두고 대결을 벌렸었는데 정동원이 승리 한 바 있다. 이날 정도원과 남승민은 ‘미스터트롯’ 출신 영탁하고도 즉석에서 영상통화를 하며 끈끈한 우정을 보여 주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