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6(목)

오늘 긴급사태 전면 해제할 듯

center
지난 22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뉴시스>
25일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발령했던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 전면 해제를 검토하는 가운데 전날 신규 확진자는 42명으로 확인됐다.

25일 NHK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바에 따르면 지난 24일 신규 확진자는 수도 도쿄(東京)도에서 14명 등 총 42명이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1만 7323명이 됐다.

같은 날 도쿄에서 9명 홋카이도(北海道)에서 2명 등 총 14명의 사망자가 확인되면서 누적 사망자는 총 852명이 됐다.

감염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도쿄도로 총 515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어 오사카(大阪)부가 1781명, 가나가와(神奈川)현이 1330명, 홋카이도가 1054명, 사이타마(埼玉)현이 996명, 지바(千葉)현이 898명, 효고현이 699명, 후쿠오카(福岡)현은 666명, 아이치(愛知)현이 510명, 교토부가 358명 등이었다.

같은 날 감염이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총 1만 3897명이 증상이 개선돼 퇴원했다.

일본 정부는 25일 자문위원회를 열고 도쿄 등 5개 지역에 발령중인 긴급사태 선언 해제할 방침을 굳혔다. 지난 7일 도쿄 등 7개 지역에 처음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됐다가 대상 지역이 전국으로 확대된 후, 전국에서 전면 해제되는 것이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