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사진=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 갈무리)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LG전자의 사내 감사팀이 직원들에게 모욕과 협박 등 사법기관의 영역을 넘어선 월권 행위로 인권침해, 정신적 피해 등을 낳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직원들은 사측의 인사상 불이익이 두려워 고소/고발을 할수 없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6일 ‘**전자 사내 **팀의 모욕/협박/인권침해 등 월권 행위에 대한 수사 요청’이라는 글이 게시됐다. '**'은 사내 정도경영진단팀인 것으로 밝혀졌다.

진단팀은 진단 중 윽박지르고, 욕을 하고 볼펜 등을 던지는 것은 물론, 은행계좌 내역과 통화 내역까지 제출하라는 부당한 요구를 했다는 게 주 내용이다.

청원인은 게시글을 통해 “진단(감사) 받는 직원을 윽박지르고, 욕하고, 볼펜 던지고, 프린트물 던지고, 처음부터 범법자 취급했다”면서 “1990년 경찰이 범법자 취조하듯이 취조했다”고 주장했다.

또 청원인은 “사법기관조차 영장 없이 수행할 수 없는 통장내역, 개인 메신저ㆍ통화이력을 제출을 요구한다”며 “이를 미이행 시 인사상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며 협박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청원인은 “진단팀이 말하는대로 확인서를 쓰게 하고, 확인서가 이에 맞지 않는 경우 다시 쓰라고 강요하기도 했다”며 “업무 시간이 넘어선 시간까지 진단을 실시한 일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청원인은 “제발 진단팀도 외부 기관 진단을 받아서 매번 확인서 쓰고, 윽박지름 당하고, 욕 듣고, 프린트 물 던짐을 당하고, 10년 이상 치 자료를 오늘까지 들고 오라는 말도 안 되는 행위를 6주 동안 당했으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청원인은 “LG전자 뿐만 아니라 ㈜LG의 모든 계열사 직원들 또한 동일하게 불합리한 진단을 받은 이력이 있고, 진단을 당한 모든 사우들이 공감하여 뜻을 모았지만 돌아온 회사의 대응은 ‘무시’였다” 면서 “현재 직원들은 회사에서의 ‘인사상 보복’이 두려워 고소/고발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현재 **전자 부정채용 관련해 (경찰이) 수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전자 내부 ***팀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