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13(목)
center
장마에 드러난 저 하늘처럼 그 아래 솔잎처럼 덥지만 싱싱한 마음으로 오세영 '8월의 시'로 8월 시작!.

8월은 오르는 길을 멈추고 / 한 번쯤 돌아가는 길을 / 생각하게 만드는 달이다... 8월은 정상에 오르기 전 / 한 번쯤은 녹음에 지쳐 / 단풍이 드는 / 가을산을 생각하게 하는 달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