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1(월)

3.75g 반지형 심장 모니터링 기기, 심전도 측정 및 심방세동 환자 불규칙 맥박 연속 모니터링 가능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글로벌 헬스케어 스타트업 스카이랩스는 반지형 심장 모니터링 의료기기 ‘카트-원(CART-Ⅰ, Cardio Tracker)’을 세계 최초로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스카이랩스의 의료용 웨어러블 디바이스 카트-원은 광학센서를 사용해 심방세동 환자의 불규칙한 맥박을 측정하는 기기로, 손가락에 착용하고 있기만 해도 자동으로 365일 24시간 연속 측정이 가능하다. 임상 연구 결과 카트-원의 심방세동 탐지 정확도는 9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의료기기로써 신뢰도가 입증되었다. 또한, 심전도 측정도 가능해 원할 때마다 반지에 손가락을 터치하는 방식으로 측정할 수 있다.

카트-원의 무게는 최소 3.75g에서 최대 4.79g으로 매우 가볍고, 사이즈는 8종이다. 폭 9mm의 심플하고 세련된 블랙 컬러 디자인으로 센서 부분은 광택을 달리했다. 또한, IP58 등급의 강력한 방진∙방수 성능을 갖춰 일상생활에도 문제없이 착용할 수 있다.

스카이랩스의 이병환 대표는 “그동안 다양한 종류의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가 출시되었지만 장기간 연속 측정이 가능한 반지형 기기는 카트-원이 세계 최초다. 착용의 불편함을 최소화해 데이터 수집의 편의성을 높였다.”라고 말하며, “코로나19로 인해 중요성이 높아진 비대면 진료에 카트-원이 원격 모니터링 의료기기로써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