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3(수)
[비욘드포스트 한경아 기자]
코스닥 상장기업인 성호전자(대표 박현남)가 2분기 흑자전환과 함께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증가율은 300%를 훌쩍 넘었고, 매출액도 8년만에 분기기준 최대치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호전자에 따르면 2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은 11억2천만원으로 직전 분기 -12억원 영업손실에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2억5천만원이었던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무려 350%에 달하는 영업이익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2분기 매출액(연결기준)은 279억4천만원으로 279억7천만원을 기록했던 2012년 이후 8년만에 매출 최대 기록을 세웠다.

상반기 순이익(법인세차감전)도 39억원으로 지난 2019년 -53억원 순손실에서 턴어라운드를 나타냈다.

성호전자의 실적 급증은 대기업 매출 확대와 외국기업 등 신규 거래처 다변화, 신제품 런칭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콘덴서 필름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성호전자는 향후 전기차에 들어가는 필름 생산도 준비중으로 올해 확실한 턴어라운드와 함께 성장성면에서도 주목받고 있다고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성호전자는 지난해 992억원 매출에 -3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