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0.29(목)
center
아무리 고라니 피해가 있다해도
어린 고라니 새끼를 개가 물어 죽이도록
어느 농부가 끈으로 묶어 뒀단 소식 듣고 달려갔으나
이미 처참히 숨져,
양지바른 땅에 눈물 쏟으며 묻어줬다는 이웃 착한 자매,
생명을 하찮게 보는 이와 소중히 여기는 이,
정신세계는 어떻게 다를까?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