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0.30(금)

실제 해양 방출 시기 2022년 전망

center
지난 2월12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신축 수조 상단에서 작업자 1명이 일하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된 처리수를 해양 또는 대기 중으로 방출하는데 찬성하는 일본 국민은 20%에 불과한 것으로 요미우리 신문의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다.
<뉴시스>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에 대한 처리 방식을 정식 결정한다고 17일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달 27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이 의장을 맡은 '폐로·오염수대책관계각료등회의'를 열어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 처분 방법을 결정한다. 일본 정부는 해양 방출 의향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오염수 해양 방출 실시 시기는 이르면 2년 후인 2022년이 될 전망이다. 정부는 2022년 가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지난 16일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은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처리수의 양이 날마다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언제까지나 방침을 결정하지 않고, 보류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서 전용 장치를 통해 주요 방사성 물질을 뺐다면서 '처리수'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처리수에는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쓰나미 영향으로 후쿠시마 제1 원전은 노심 용융 사고를 일으켰다. 현재에도 부서진 건물에 지하수와 빗물이 스며들며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하루 180t(2019년 기준)씩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처리수'를 기지 내 탱크 약 1000기에 123t(9월 17일 기준) 보관하고 있다.

올해 중 총 137t분 탱크를 확보하긴 하지만, 도쿄전력에 따르면 2022년 10월에는 모든 탱크가 오염수로 꽉 차게된다. 부지 내에 탱크가 계속 증가하게 될 경우 정부·도쿄전력이 목표로 하는 '2041~2051년 폐로 완료' 작업이 지연된다.

그러나 어업 관계자를 중심으로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해양 방출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풍평피해(風評被害·잘못된 소문 등으로 인한 피해)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후쿠시마 현 연안에서 잡힌 모든 어종이 출하될 수 있게 된 것은 올해 2월이다. 그 전에는 원전 사고로 출하 어종이 제한됐다. 2019년 어획량은 3640t으로 원전 사고 이전에 비해 14%에 그친다. 후쿠시마 어업 관계자들은 부흥을 기대하고 있다.

기시 히로시(岸宏) 전국어업협동조합 회장은 지난 15일과 16일 도쿄 내에서 관계 각료 5명과 잇따라 면담했다. 그는 히라사와 가쓰에이(平沢勝栄) 부흥상 겸 후쿠시마원전사고 재생총활담당상에게 "(오염수 해양 방출시) 지금까지의 10년에 걸친 어업 관계자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다"고 호소했다.

기시 회장은 지난 15일 총리 관저에서 가토 관방장관을 만나 해양 방출에 반대한다는 입장도 전달했다.

일본 정부는 풍평피해에 대한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하지만 "대책으로 특효약은 없는게 현재 상황이다"고 마이니치는 꼬집었다. 지금까지 대처를 살펴보면 후쿠시마현이 직접 판로를 개척한 것, 정확한 정보 발신 대응, 피해에 대한 보상 등에 그쳤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