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1.26(목)

“껌 씹어도 사각턱 안된다” 대한측두하악장애학회, 껌 저작과 안모 형태 변화 관련 연구결과 발표

center
연세대학교 치과대학과 롯데중앙연구소가 껌 저작과 안모 형태 변화의 상관 관계를 밝히고자 공동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연세대학교 구강내과학교실 (안형준 교수, 연세대학교 치과대학)은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턱관절 장애와 구강안면통증의 진단과 치료에 관한 최신 연구 성과와 임상 정보공유를 목적으로 진행된 대한측두하악장애학회에서 2020 1월부터 9월까지 ‘장기적인 껌 저작의 안모 형태와 저작 기능에 대한 연관성’을 주제로 진행한 롯데중앙연구소와의 공동 연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껌 저작에 의한 안모변화 및 저작 기능 관계를 입증하고자 실험군에 속한 대상자는 6개월 동안 하루에 3번 20분씩 껌을 씹도록 했다. 안모 변화는 두부규격 방사선(Cephalometric X-ray)을 통해 객관적으로 분석하였고, 저작 기능은 CT및 초음파 장비를 이용하여 저작근의 면적과 두께를 측정하고, 최대 교합력을 평가했다. 연구 결과, 껌 저작에 의한 아래턱의 크기 및 형태 등의 변화가 없었으며, 저작근의 면적과 두께도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실험군에서 최대 교합력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교합면적 및 압력에 차이가 있었다. 따라서 장기적인 껌 저작은 안모 변화에는 영향을 주지 않지만 저작 기능과는 연관성이 있음을 입증하였다.

한편 지난 8월 한국운동생리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서울대학교 건강운동과학연구실 연구팀에서는 운동 시 껌 저작이 에너지 소비 및 근 활성도를 증진시켜 운동 효과가 증대됨을 입증한 바 있다. 이러한 껌 저작의 다양한 효능에 입각하여 롯데중앙연구소는 지난 6월 및 8월에 운동 능력 향상을 높이기 위한 취지로 롯데자이언츠 및 롯데골프단에 선수용 맞춤 껌을 특수 제작하여 전달한 바 있다. 또한 사내 껌 저작을 활성화 하고자 출 퇴근시 ‘껌 씹기 운동’ 및 ‘껌 씹는 회의 문화’ 조성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