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1.26(화)

안보보좌관 설리번
24일 첫 내각 인선 발표

center
토니 블링컨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국무장관에 토니 블링컨(58) 전 국무부 부장관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CNN은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블링컨 전 부장관이 낙점됐다고 전했다.

블링컨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무부 부장관과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을 역임했다. 하버드대와 컬럼비아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블링컨의 지명은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을 요직에 앉히려는 바이든 당선인의 의지를 드러내는 신호탄이라고 언론들은 평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엔 제이크 설리번(43) 전 부통령 안보보좌관이 지명된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번 전 보좌관은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안보보좌관을 지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최측근으로, 지난 2016년 대선 캠프에 합류하기도 했다. 이란과의 핵 합의에 역할을 했으며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단계적 비핵화를 주장하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미 언론들은 블링컨이 바이든 행정부의 첫 국무장관이 될 경우 설리번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고 점쳐왔다.

바이든 당선인은 오는 24일 첫 내각 인선을 발표한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