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1.17(일)
center
(비욘드포스트 DB)
[비욘드포스트 정희철 기자]
IBK기업은행은 다음달 26일까지 신규 대출 3조원, 만기 연장 5조원 등 총 8조원 규모의 '설날 특별지원자금'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설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인 자금 부족을 겪는 중소기업에 원자재 결제, 임직원 급여·상여금 등 운전자금 용도로 기업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한다.

할인어음, 기업구매자금 등 결제성 대출의 경우에는 금리를 최대 0.3%포인트 범위 내에서 추가 감면한다. 특별자금과 별도로 중소기업의 사업장 운영·시설 투자 등에 필요한 자금을 약 9조원 규모로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소비 위축으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riopsyba1@naver.com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