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4.21(수)
center
제네시스 G80.(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제공)
[비욘드포스트 정희철 기자]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제네시스 G80을 '2021 올해의 차'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G80은 지난달 18일 경기도 화성시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열린 최종 심사에서 종합 만족도 부문 83.88점(100점 만점)을 받았다. 각 10점 만점인 핸들링 및 주행 감성 항목에서 9.37점, NVH(소음·진동) 항목에서 9.33점, 가속 성능과 '가심비' 항목에서 9.13점을 받는 등 전체적으로 고르게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는 기아·랜드로버·메르세데스-벤츠·볼보·BMW·쉐보레·아우디·제네시스·포르쉐·현대차 등 10개 브랜드의 21종 신차가 경합했다. 최종 심사에는 자동차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의도 관점에서 ▲내·외관 디자인 ▲성능 및 품질 ▲안전 및 편의사양 ▲조작 편의성 ▲연비 및 유지관리 ▲가격 ▲구매 의향 등 10개 평가지표가 활용됐다.

올해의 이노베이션에는 기아 쏘렌토에 적용된 다중충돌방지 자동제동 시스템이 선정됐다. 기자협회는 안전·환경·편의 등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자동차 기업이 개발한 혁신 기술을 신차에 대거 적용하는 최근의 흐름을 반영해 지난 2019년부터 '올해의 이노베이션' 부문을 신설했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BMW 뉴5 시리즈, 올해의 SUV에는 기아 쏘렌토가 각각 선정됐다.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 트렌드를 반영해 올해부터 신설된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에는 기아 카니발이 뽑혔다. 포르쉐 타이칸은 올해의 디자인·퍼포먼스로 2관왕이 됐다. 아우디 e-트론은 올해의 그린카로 뽑혔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서 지난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며 "KATRI 내 ▲고속주회로 ▲조향성능로 ▲K-CITY(자율주행 실험도시) ▲특수내구로 등에서 어느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을 거쳤다"고 했다.

기자협회는 이날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국화룸에서 2021 올해의 차 시상식을 열었다. 이날부터 오는 6일까지 강남구 K-팝 광장에서 수상 차량 전시회도 개최한다.

riopsyba1@naver.com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