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4.19(월)
cente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비욘드포스트 유제원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최근까지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타격으로 민생은 아직 어려운 상황이나 경기 회복세는 차츰 견인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민생과 회복 지원에 있어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확대 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신속 집행과 2분기 정책 대응에 더 속도를 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서는 지난주 발표한 '부동산 투기 근절 및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홍 부총리는 "대책 후속 조치가 대부분 입법 사항이므로 이달 임시국회에서 관련 법안 통과를 위해 국회와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LH 혁신방안도 조속히 마무리되도록 검토하겠다"고 발언했다.

지난주부터 판매된 국민 참여 뉴딜펀드와 관련된 지시도 이어졌다.

홍 부총리는 "물량 부족으로 가입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는 등 뉴딜펀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크게 높아졌다"며 "정책형 뉴딜펀드 2차 위탁운용사 모집 공고 등도 차질없이 추진해 올해 안으로 4조원 펀드 조성 및 신속한 투자 집행에 적극 나서달라"고 전했다.

그는 이번 주 예정된 대외 다자회의와 관련해서는 "우리의 입장을 적극 홍보할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오는 6일 영국 기후변화당수국총회(COP26) 의장 면담을 시작으로 같은 날 기후행동 재무장관회의, 오는 7일 주요 20개국(G20)재무장관회의, 오는 8일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총회회의 등이 예정돼 있다.

홍 부총리는 "최근 1·2차관이 새로 부임했고 공석 중인 3명의 1급 인사를 포함한 후속 인사도 이어질 예정"이라며 "기재부 조직 활력을 높이고 업무 추진에 속도를 붙이는 계기로 삼고, 작은 공백이나 한 치의 정책 흔들림도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기재부 내부 소통망에 '직장 내 괴롭힘'이 익명으로 제기돼 이에 대한 논란이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상세히 감사하도록 조치했으며 사실로 확인될 경우 가장 엄한 수준에서 일벌백계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덧붙였다.

kingheart@hanmail.net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