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4.19(월)

1회 접종으로 예방 효과 생겨 집단면역 달성 용이
보관 온도 -15~25도…화이자·모더나보다 유통 쉬워
백신 안듣는 남아공 변이에 강해…예방 효과 57%

center
존슨앤존슨 사가 2020년 9월 제공한 자회사 얀센 개발 코로나 19 백신 시제품. 29일 면역 기제 발동을 통한 예방효율이 전세계 평균 66%, 미국 경우 72%로 발표되었다.
<뉴시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 허가를 받은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앞서 나온 다른 백신들과 달리 1회 접종만으로 예방효과를 내는 것이 강점이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1차 백신 이후 2차 접종까지 3~12주 가량의 시간이 지나야 한다.

이 때문에 1회 접종으로 효과가 생기는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경우 집단면역 달성 시기를 앞당기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얀센과 백신 600만명 분의 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도입 일정을 협의 중이다.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mRNA 백신과 비교해 보관도 용이하다. 화이자는 영하 70도, 모더나는 영하 20도의 초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해 유통에 제약이 크다. 하지만 얀센 백신은 보관 조건이 영하 15도~25도에서 24개월이어서 상온에서 유통이 가능하다.

얀센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와 같은 방식인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항원 유전자를 사람 아데노바이러스에 넣어 체내에서 항원단백질을 합성하는 방식이다. 이 단백질이 중화항체의 생성을 유도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했을 때 바이러스를 제거하게 된다.

식약처는 이번 심사에서 비임상·임상·품질검사 결과 등을 검토해 얀센 백신이 효과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양호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얀센 백신 접종 후 일반적으로 매우 흔하게(10% 이상) 나타난 이상사례는 주사부위 통증, 두통, 피로, 근육통 등이었다. 증상은 대부분 경증에서 중간 정도 수준으로 백신 접종 후 2~3일 이내에 회복됐다.

'중대한 이상사례'는 임상시험 등록대상자 4만3783명 중 백신군 0.4%(83명), 대조군 0.4%(96명)에서 보고됐다. 이 중 백신 투여와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는 '중대한 약물이상반응'은 7건이었다. 상완신경근염, 길랑-바레 증후군, 심낭염, 접종 후 증후군, 과민반응(각 1건), 안면마비(2건) 등이 관찰됐다. 다만 임상시험 자료 제출 시점에는 대부분 회복 중이었다.

예방 효과는 백신 투여 14일 이후 66.9%, 투야 28일 이후에는 66.1%로 나타났다. 예방효과가 90%에 달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보다는 낮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는 비슷한 수준이다.

다른 백신들에 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효과가 클 수 있다는 점도 얀센 백신의 강점으로 꼽힌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기존 바이러스에 90% 이상의 예방 효과를 내지만 변이 바이러스에는 어느 정도 위력을 발휘하는지 검증된 자료가 없다.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백신은 영국 변이에 각각 74%와 89%의 예방 효능을 보이지만, 남아공 변이에는 50%에 미치지 못하는 효과를 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얀센 백신은 남아공에서 진행된 임상시험에서도 예방 효과가 57%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지난 2월 남아공이 첫 접종을 시작할 때 선택한 것은 얀센의 백신이었다. 첫 접종자는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과 즈웰리 음키제 남아공 보건장관이었다. 남아공 정부는 최근 얀센 백신에 대한 일반 사용을 승인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