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5.19(목)

블록체인 R&D 스타트업 온더(Onther),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과 ‘블록체인 인재’ 양성

승인 2022-01-24 10:24:13

-온더,고려대학교 ‘금융보안학과 블록체인전공’ 운영협약식 가져
-온더, 블록체인 전문인력 양성위해 5년간 총 25억 원 기부

[비욘드포스트 양윤모 기자]
2017년부터 이더리움 확장 솔루션에 주력하여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블록체인 R&D 기술기업 온더가 향후 5년간 매년 5억 원씩, 총 25억 원을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에 기부해 블록체인 전문가 및 개발 인재 양성에 나선다.

center
온더가 고려대학교정보보호대학원과 금융보안학과 블록체인 전공과정 운영협약식을 체결했다.


블록체인 기술기업 ‘온더’는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내 블록체인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금융보안학과 불록체인 전공' 운영협약식을 21일 가졌다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은 2000년에 세계 최초의 정보보호 전문대학원으로 설립된 후, 높은 수준의 정보보호 전문 지식, 연구 및 실무 역량을 갖춘 우수 보안 전문 인력 양성을 통해 20여 년간 안전한 지식정보사회를 선도해 온 세계 최고의 정보보호전문가 양성기관으로 손꼽힌다.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에 신설되는 ‘온더 블록체인 학과’는 올해 4월 신입생 10명을 모집하며, 9월 개강할 예정이다. 입학생은 2년간 전액 장학금을 받으며,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에서 컴퓨터 공학, 네트워크, 보안, 블록체인 주요 4개 과목을 공부하고, 석사학위를 취득한다. 특히 블록체인 과목은 온더의 핵심 블록체인 개발자들이 직접 강의를 맡아 블록체인 지식 전달과 함께, 실무 기술 및 경험도 함께 전수한다.

온더 블록체인 학과에 선발된 학생은 2년의 석사 과정 학비 전액을 지원받으며, 2년차 과정부터는 온더의 파트타임 개발자로 근무하며 급여도 지급받는다.

석사과정 입학 후, 최초 1년 간은 풀타임 학생으로서 고려대학교 정보보호 대학원에서 수업을 듣고, 나머지 1년은 고려대학교 서울 안암캠퍼스 근처에 설립될 ‘온더 고려대 거점 오피스’에서 블록체인 프로그래머 업무 수행을 통해 급여를 지급받는 형태다. 파트타임 학생으로서 교과과정을 이수하면서 업무 경험을 동시에 축적할 수 있는 혜택도 주어진다. 단, 석사학위 취득이후에는 최소 2년간 온더의 풀타임 개발자로 근무해야 한다.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장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고려대학교에서 이상진 정보보호대학원장, 임종인 정보보호연구원장, 이중희 교수가 참석했으며, 온더는 정순형 각자 대표, 심준식 각자 대표, 김휘경 COO가 참석했다.

심준식 온더 대표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블록체인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채용하는 산학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되어서 기쁘다”라며 “매년 고려대학교 정보보대학원을 통해 육성될 블록체인 전문인력은 온더의 블록체인 기술 역량과 함께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진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장은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은 수능 상위 0.1% 수준의 인재들이 지원하는 사이버국방학과를 운영하며, 이스라엘에 필적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사이버보안 전문인력을 육성한 경험을 갖추고 있다”라며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과의 협약을 통해 개설되는 블록체인 과정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우수한 교수진과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으로 블록체인 핵심 기술과 깊이 있는 사이버 보안 역량도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블록체인 인력으로 양성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온더는 탈중앙화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등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으로 삼고, 이더리움의 확장성과 탈중앙성, UX/DX가 향상된 플라즈마를 시작으로 ‘토카막 네트워크’라는 자체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