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8.12(금)

높은 습도로 무더위 계속
중부지방 중심 소나기도 예상…천둥 동반
최고 체감온도 33도 이상…열대야도 계속

center
무더위를 식혀주는 비가 내린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시스>
수요일인 3일 수도권을 비롯한 일부 지역은 전날부터 내리던 비가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높은 습도로 인해 무더위도 계속 되겠다.

기상청은 이날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북부는 오전 6시~정오 사이까지, 전남권과 경남권 및 제주도는 오후 3~6시 사이까지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이날 아침까지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2~3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북부, 전남권, 경남권, 제주도산지 20~60㎜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일부 지역의 강수량은 80㎜ 이상이다. 그밖의 다른 지역은 5~30㎜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오부터 저녁 사이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북내륙, 경북권내륙엔 한때 5~40㎜의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비나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들에선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서울, 인천, 경기북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당분간 높은 습도로 최고 체감온도도 33도 이상으로 높아질 수 있다.

경북권과 일부 경남내륙, 제주도는 35도 이상으로 매우 더울 것으로 보이며, 밤 사이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

3일 아침 기온은 23~27도, 낮 기온은 30~35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춘천 25도, 대관령 22도, 강릉 27도, 청주 26도, 대전 25도, 전주 26도, 광주 25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제주 28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30도, 수원 32도, 춘천 31도, 대관령 28도, 강릉 34도, 청주 33도, 대전 32도, 전주 32도, 광주 32도, 대구 35도, 부산 31도, 제주 33도다.

이날 오후까지 동해중부먼바다와 동해남부북쪽먼바다에는 바람이 초속 8~13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0~2.5m로 높게 일 전망이다.

원활한 대기확산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오가겠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