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8.12(금)

하루 60만톤 물 생산, 200만명 사용 가능한 수준

center
사진은 두산에너빌리티가 건설 공사 계약을 체결한 슈아이바 3단계 해수담수화 플랜트 위치를 나타낸 지도. (사진 =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두산에너빌리티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84000억원 규모의 해수담수화플랜트 건설을 수주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아크아 파워(ACWA Power)가 설립한 특수목적회사와 슈아이바 3단계 해수담수화플랜트 건설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아크아 파워는 사우디를 포함한 중동 지역에서 가장 큰 민자 발전 및 담수 기업으로, 두산에너빌리티와 지난 2006년, 2007년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제다 시 남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곳에 RO(역삼투압) 방식의 해수담수화플랜트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RO 해수담수화는 정수기 원리와 유사한 기술로, 바닷물에 인위적인 압력을 가해 반투막을 통과시켜 염분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및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EPC 방식으로 일괄 수행해 오는 2025년 5월에 준공할 계획이다.

완공 시 약 200만 명이 하루 동안 사용 가능한 60만 톤의 물을 생산하게 된다. 담수 생산 시 소모되는 전기 사용량 절감을 위해 6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도 함께 건설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 박인원 Plant EPC BG장은 “지난해 7800억원 규모 얀부 4단계 해수담수화플랜트 수주에 이어 또 한 번 대형 프로젝트를 따내며 해수담수화 분야 글로벌 리더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우디에서 매년 1~3건의 해수담수플랜트가 발주되는 만큼 검증된 기술력을 앞세워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